로고

상담문의

학습상담문의 / 수강문의 / 기타문의

대전
042-471-9510

압구정본원
02-3444-1776

평일 오후 01:00 ~ 오후10:00
토/일요일 오전 09:00 ~ 오후10:00
(월요일 휴무)

본문

  • HOME
  • 캠퍼스안내
  • 대전캠퍼스

대전캠퍼스

공지 | [기고] 2021 수능개편 논의에 대한 전망(2)
17-09-07 22:25 조회수 : 1,103회 댓글 : 0
공지사항 상세보기

공지 | [기고] 2021 수능개편 논의에 대한 전망(2)

17-09-07 22:25 조회수 : 1,103회 댓글 : 0

2. 수능 점수체제 (1안) : 수능 일부 과목 절대평가 도입 시 입시의 변화 예측
[장점] ? 수능의 최소 변별력 확보. 상대적으로 변화 폭이 작아 수험생 및 학부모 설득 용이.
[단점] ? 상대평가 과목의 쏠림 현상 예상. 풍선효과로 절대평가 과목 사교육은 감소. 국어/수학 사교육은 증가할 것.

?기존 수능과 크게 다르지 않아 혼란 최소화. 2안에 비해 변별력 유지 가능
수능 점수체제 <1안>은 국어, 수학, 탐구 선택과목은 현행 상대평가 체제를 유지하고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절대평가 체제인 혼용 형태이다. 전 과목 절대평가에 비해 수능의 최소 변별력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에 수험생 및 학부모, 대학 등의 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학생부 성적이 부족한 재학생 및 재수생, 검정고시를 치른 수험생 등에게 수능 체제의 변화가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상대평가 과목의 비중 증가로 쏠림 현상 심화. 해당 과목의 사교육 집중 현상 예상
국어, 수학, 선택과목은 현행 상대평가 체제가 유지되면서 상대적으로 변별력이 떨어지는 절대평가 과목에 비해 상대평가 과목에 대한 집중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학교 수업 역시 상대평가 시행 과목 위주로 편성될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다양한 수업 방식 시도에도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대학에서도 변별력이 떨어지는 절대 평가 과목보다는 국어, 수학 등 상대평가 과목의 반영 비율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수능 영어 영역 절대평가가 처음 도입된 2018학년도의 주요대 수능 활용 방법을 보면, 전년도에 비해 수능 영어 영역의 비중을 축소한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상위권 대학의 경우 지원자 대부분이 1등급을 받기 때문에 변별할 수 있는 상대평가 과목의 비중을 높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1안>의 경우 대학에서는 국어, 수학, 선택과목의 비중을 높이고, 그에 따라 해당 과목의 사교육이 증가하는 풍선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수험생들은 → 선택과목의 전략적 선택 필요. 국어/수학은 꾸준히 공부해야
수능이 중심이 되는 정시 모집에서 합불을 가르는 중요한 변수가 되는 것은 국어, 수학 등 상대평가 체제가 적용된 과목들이다. 따라서 수험생들은 국어, 수학 두 과목에서 고득점을 올릴 수 있도록 꾸준히 공부해야 한다. 또한, 선택과목 역시 점수가 잘나오는 과목, 지원 학과와 관련 있는 과목, 학생부 교과/비교과 활동과 관련 있는 과목을 선택하는 전략적 선택이 필요하다.

3. 수능 체계의 변화가 고등학교 입시에 미칠 영향과 전략
중3의 경우 일단 가장 급한 것이 고교의 선택이다. 그런데 고교 선택의 기준은 현재 시안이 발표된 수능 점수체계보다는 고교 내신제도에 달려 있다. 즉, 완전 성취평가제냐 아니면 현행처럼 9등급 상대평가제냐에 따라 달라진다. 현 정부의 공약인 고교 학점제와 병행하기 위해 완전 성취평가제로 결정되면 사실상 내신이 무력화되는 것이므로 소위 명문고로의 진학이 효율적일 수 있다. 하지만 현행처럼 9등급 상대평가제로 갈 경우, 예고된 대로 절대평가 과목의 확대 혹은 전면실시로 수능의 영향력이 현재보다 축소되고 내신의 위력이 커지므로 그런 점을 고려하여 고교 진학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9등급 상대평가제를 전제로 하면 1안인 일부과목 절대평가 시에도 내신의 위력이 크므로 내신 받기 좋은 학교로 진학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물론 내신의 유리함을 위해 일반고로 진학한다고 하더라도 학생부 종합전형의 확대를 염두에 두고 학교별 프로그램이 좋은 곳으로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2안인 전과목 절대평가로 갈 경우에는 내신의 위력이 매우 크므로 내신 받기 좋은 학교로 진학하는 것이 유리하다. 만약 특목, 자사고를 단계별로 폐지할 경우 남아 있는 특목, 자사고 지원율이 하락할 듯 하지만 특목 자사고 지원율이 낮아지면 과거에 비해 그곳에서 내신 받기가 쉬울 수도 있으므로 교육의 질을 생각하면 과감하게 특목 자사고로 진학하는 것도 전략이다.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아무리 융?복합적이라고 해도 수학이 가/나형으로 나누어 출제되고 과학이 일반선택까지 출제되므로 사실상 외국어고에서 의학계열 진학은 여전히 어려우므로, 의학계열 진학을 염두는 둘 경우 외국어고에 진학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고등학교에 진학해서는 곧 결정될 내신 평가 방식(완전 성취평가제 혹은 상대평가제)에 따라 내신의 중요도가 달라지므로 결정되는 방식에 따라 내신 집중도를 달리해야 한다. 만약에 상대평가로 유지된다고 하면 내신의 위력이 매우 커지게 된다. 수능 전과목 절대평가로 대학들이 정시모집을 축소하고 수시 학생부 종합이나 교과전형 위주로 대입 요강을 정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내신의 중요도는 더 말할 나위가 없다.

00116606_P.jpg
원종수 원장
압구정국어논술전문학원

 

[출처] 내일신문 2017.9.4 2021 수능개편 논의에 대한 전망(2)  기고글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49526

댓글이 없습니다.

로고

  • 본사이트는 동의없는 이메일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 공식블로그
  • 공식페이스북
  • 공식인스타그램
  • 신청게시판
  • 간편고객문의
베리타스뉴스